어린이 주일은 성경에 나타나 있는 절기는 아니지만 근세에 들어오면서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교회의 절기로 보편화되었다.

몇 몇 뜻 있는 목회자들이
'자라나는 어린이가 어떻게 교육되느냐'는 미래의 무한한 가능성과 직결되기에
어린이들을 위한 교회의 특별한 봉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미국 최초로 어린이 주일을 제정한 유니버셜리스트 제일교회의
레오날드(G.H Leonald)목사 역시 이러한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는 1856년 어린이들을 그리스도인으로서 훈련시키고 어른들에게 어린이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한다는 취지에서
6월 둘째 주를 자신이 사역하는 교회의 어린이 주일로 정하고 그 날 어린이 주일 행사를 거행했다.

레오날드 목사의 어린이 주일 시행 이후 교회들은 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고,
1868년에는 미국 감리교에서 6월 둘째 주를 어린이 주일로 정식으로 승인하게 되었다.

이처럼 6월 둘째 주가 어린이 주일로 결정된 것은, 일 년 중 꽃이 만발한 가장 아름다운 이 시기가
푸르고 아름다운 어린이들의 이미지와 가장 잘 연결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결정은 다른 교파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어 1883년 미국의 장로교를 비롯한 대부분의 다른 교파들도
'어린이 주일'안을 결의안으로 통과시키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어린이 주일은 교회 절기의 일부분으로서의 위치를 갖게 되었으나
이 무렵의 우리 나라에서는 아직도 어린이에 대한 인식이 성숙하지 못했음은 물론 어린이라는 호칭조차 없던 상태였다.

따라서 당시 우리에겐 어린이 주일의 제정보다도 자라나는 어린이들에 대한 바른 인식이 더 필요했다.
이러한 때에 방정환, 마해송 등의 어린이교육의 필요성을 느꼈던 선각자들이 1922년 일본 동경에서 색동회를 조직하여
1923년 5월 1일을 어린이날로 정해 어린이 인격보호와 바른 성장에 대한 어른들의 관심과 각성을 촉구하는 등
활발한 운동을 전개했다.

그러면서 우리 나라 사람들도 어린이의 중요성을 자각하고, 어린이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었다.
한 편 초창기 5월 1일이었던 어린이날이 1927년부터는 5월 첫째주일로, 그리고 1946년에 오늘날과 같은 5월 5일로 변경되었고,
1957년에는 어린이 헌장이 제정, 공포되었다.

그리고 우리 나라의 교회들도 초창기에는 미국에서 처음 제정된 6월 둘째 주일을 어린이 주일로 지켜오다가
1956년부터 5월 첫째 주를 어린이 주일로 변경하여 보다 활발하게 지켜오고 있다.

이는 1946년부터 지켜오던 5월 5일 어린이날과 근접해 있을 뿐 아니라
어린이 주일의 근본 취지를 가장 잘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 위 자료들은 책과 인터넷에 올라온 가정의 달에 관한 보편적 자료를 정리한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